개인 활동뿐 아니라 그룹 활동도 가능, 활동 실적 따라 포인트 지급

                        ESG 플랫폼(ESGKO) 메인 화면  (사진 제공 = 한국ESG경영원)
                        ESG 플랫폼(ESGKO) 메인 화면  (사진 제공 = 한국ESG경영원)

한국ESG경영원(원장 최남수)이 국내 최초로 ‘ESG 플랫폼’을 8월 15일 공식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 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무적 경영 요소를 뜻한다. ESG로 환경을 지키고, 사람과 사회를 따뜻하게 만들고, 투명한 지배 구조를 만들어야 ‘지속 가능한 사회’, ‘지속 가능한 지구’를 만들 수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ESG 플랫폼은 ESG 콘텐츠, 생활 실천 공유 플랫폼이다. 페이스북, 블로그, 유튜브, 인스타그램, 카페 등 기존 소셜 미디어 장점을 총망라하고 있다는 것이 최대 장점이다. 즉 사용자(유저)가 소셜 미디어 기반으로 ESG 관련 콘텐츠와 생활 실천을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다.

메뉴는 △타임라인 △멤버 △그룹 △블로그 △사진 △토론 △ESG 캠퍼스 △채용 정보 △공모전/캠페인/세미나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됐다.

타임라인에서는 트위터처럼 ‘짧은 글’ 쓰기가 가능하고, 블로그에서는 네이버 블로그처럼 ‘긴 글’ 쓰기가 가능하다. 동영상과 사진 메뉴는 각각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처럼 활용할 수 있다. 또 그룹을 생성, ESG 관련 콘텐츠와 활동을 공유할 수 있으며 토론에서는 주제별 토론도 할 수 있다. ESG 캠퍼스에서는 ESG 관련 교육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ESG 플랫폼은 간단한 회원 가입 또는 소셜 미디어 계정을 통한 가입을 마치면 개인별 계정으로 사용할 수 있다. ESG에 관심 있는 일반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개인별 활동 실적에 따라 포인트가 지급되고, 포인트는 나중에 다양한 혜택으로 활용할 수 있다.

한편 ESG 플랫폼은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서 ‘ESGKO’를 검색, 접속하거나 플레이스토어에서 ‘ESGKO’ 또는 ‘ESG 플랫폼’을 검색한 뒤 앱을 설치하면 접속할 수 있다.

최남수 한국ESG경영원 원장(서정대 교수·전 YTN 사장)은 “지속 가능한 사회와 지구를 위해 그리고 우리의 후손들을 위해 ESG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일반 국민이 ESG를 일상에서 쉽게 이해하고 실천하며, 건전한 ESG 소비자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ESG 플랫폼을 구축, 오픈했다”라며, “ESG 플랫폼은 사람들이 한 군데에 모여 ESG 생각과 의견을 교환하고, 여론을 형성하는 공간으로, 국민이 눈에 보이는 것부터 목소리를 낼 때 작은 물줄기가 큰 강물로 바뀌어 우리 기업과 사회를 바꿀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한국ESG경영원은 ‘ESG의 생활화와 대중화’를 실현하기 위해 설립된 기관이다. 이를 위해 ‘ESG心(이심전심) 따뜻한 세상을 함께 만드는 마음’을 슬로건으로 ESG 플랫폼을 구축, 운영하고 있으며 다양한 기관과 협력을 기반으로 ESG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 티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