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창동민자역사 공사 착수 앞두고 안전한 공사 위한 안전건축기원식 치러

- 6월 28일 안전건축기원식 개최, 2025년 목표로 공사 착수 앞둬

도봉구(구청장 이동진) 창동민자역자가 지난해 5월 기업회생이 성공한 이래 공사재개를 앞두고 안전한 공사를 위한 안전건축기원식을 6월 28일 개최했다.

창동민자역사는 2004년 착공 후 경영진의 횡령 등으로 공사가 중단되었으며, 지난해 기업회생 후 시공사(롯데건설)를 확정하고 공사재개를 준비해왔다. 향후 창동민자역사는 2025년을 목표로 조만간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날 기원식에는 도봉구청장, 서울시 동북권사업과장, ㈜창동민자역사 대표, 롯데건설 관계자 등이 참석하였으며, 사업 완료까지 사고없이 성공적으로 사업이 마무리되기를 기원했다.

저작권자 © 티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